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 또 미사일 발사…美 ‘B-1B’ 한반도 전개해 北에 경고메시지

한·미 공군이 19일 한반도 상공에서 우리측 F-35A 전투기와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 및 F-16 전투기가 참여한 가운데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북한이 19일 동해상으로 또다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1발을 쏘는 무력도발을 감행했다.

한·일 정상회담이 열렸던 지난 16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을 발사한 지 사흘 만이다.

북한의 잇따른 무력시위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공조하기로 뜻을 모은 한·일 정상회담과 현재 진행 중인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FS·프리덤실드)에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한·미 군 당국은 이날 미군 전략폭격기 B-1B를 16일 만에 한반도 상공으로 다시 전개해 연합공중훈련을 펼치면서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20일 시작되는 한·미 해병대의 사단급 상륙훈련 ‘쌍룡훈련’을 포함해 다양한 연합 실기동훈련이 예정돼 있어 이에 반발하는 북한의 무력도발이 계속될 것으로 우려된다.

합동참모본부는 19일 “우리 군은 오전 11시5분쯤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SRBM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미사일은 약 800㎞를 비행한 후 동해에 떨어졌다. 한·미는 고도와 속도 등 세부 제원을 종합적으로 분석했다.

군 당국이 탐지한 비행거리를 감안하면 이번 미사일은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대남타격용 ‘KN-23’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KN-23은 최대 사거리가 약 80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한은 KN-23을 발사할 때 통상적으로 2발씩 발사하는 패턴을 유지했기 때문에 이번 미사일과 관련해서는 추가 분석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이번까지 모두 8차례다. 이 가운데 북한이 한·미 연합연습 기간 중 발사한 횟수는 5차례로, 연합연습 기간에 도발을 집중하는 양상을 고수하고 있다.

북한은 ‘자유의 방패’ 사전연습 기간이었던 지난 3월 9일 근거리탄도미사일(CRBM)을 시작으로 12일 잠수함발사순항미사일(SLCM), 14일 SRBM, 16일 ICBM 등 다양한 종류의 미사일을 2~3일에 한 번꼴로 발사하고 있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16일 ICBM 발사를 현장 지도하면서 한·미 연합훈련을 겨냥해 “저들에게 다가오는 돌이킬 수 없는 위협이 엄중한 수준에 이르게 된다는 것을 스스로 깨닫게 만들 것”이라고 위협하며 무력도발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북한이 이날 동창리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점도 예사롭지 않은 대목이다. 동창리는 북한 미사일 개발의 산실로 여겨지는 서해위성발사장이 위치한 곳이다.

북한은 지난해 12월 18일 동창리에서 “정찰위성 개발을 위한 최종 단계의 중요시험을 했다”며 준중거리탄도미사일(MRBM) 궤적의 발사체를 발사하고, 올해 4월까지 군사 정찰위성 1호기 발사 준비를 끝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지난 6일 “위성운반로켓용 대출력엔진 개발 성공으로 각종 위성을 궤도에 쏘아 올릴 담보가 마련됐다”고 밝혀 북한이 조만간 동창리에서 군사 정찰위성을 발사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미는 이날 미 전략폭격기 B-1B를 한반도에 전개하고 연합공중훈련을 펼쳤다.

군 당국이 공개한 사진에는 우리 공군 F-35A 전투기 4대와 미 공군 F-16 전투기 4대가 B-1B 2대를 호위하며 편대비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국방부는 이번 훈련에 대해 “한·미 공군의 상호운용성과 신속대응전력의 전개능력, 그리고 전시 강력한 타격능력을 크게 강화한 것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한·미는 지난 3일 B-1B, 6일엔 B52-H 전략폭격기를 각각 한반도 상공에 투입하면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신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