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는 맥심’ 마케팅 전문가 김광수 사장 됐다

동서식품 정기 임원 인사

김광수 동서식품 대표이사 사장. 동서식품 제공

동서식품은 최근 단행한 정기 임원 인사에서 김광수(64) 마케팅 총괄 부사장을 새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19일 밝혔다. 김 사장은 1985년 동서식품에 입사해 40년 가까이 근무한 ‘동서맨’이다. 2020년 마케팅 총괄 부사장을 역임한 그는 ‘커피는 맥심’ ‘세상에서 가장 작은 카페 카누’ 등 광고 카피로 브랜드를 시장에 각인하고 성공시킨 마케팅 전문가로 꼽힌다.

동서식품은 2011년 미국 식품기업 몬델리즈(옛 크래프트)와 합작해 캡슐커피 브랜드 ‘타시모’를 출시했다가 철수했다. 믹스 커피 소비량 하락으로 매출이 정체된 상황에서 김 사장은 12년 만에 진출한 이 캡슐커피 신사업을 총괄한다. 최근 동서식품은 프리미엄 캡슐커피 ‘카누 바리스타’와 커피머신을 출시했다.

조정한 기자 j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