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최대 69시간 근로’ 파편 맞은 김기현 체제…지지율 하락에 ‘고심’

윤석열 대통령이 1박2일 간의 일본 방문을 마친 지난 17일 경기도 성남서울공항에서 영접을 나온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일 선출된 ‘김기현 대표 체제’가 출범 열흘을 조금 넘긴 시점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이 떨어지는 ‘역컨벤션 효과’라는 난감한 상황에 빠졌다.

한국갤럽이 지난 17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 국민의힘 지지율은 34%를 기록했다. 전주보다 4%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통상적으로 전당대회 직후 지지율이 오르는 ‘컨벤션 효과’를 누리지 못하고, 오히려 지지율이 하락하는 ‘역컨벤션 상황’에 직면한 것이다.

한국갤럽의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도 전주보다 1%포인트 떨어진 3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윤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는 2%포인트 상승한 60%로 집계됐다.

여권은 ‘대일 저자세 외교’ 논란과 ‘주 최대 69시간 근로’ 논란이라는 ‘쌍둥이 악재’에 휩싸여 있다.

김 대표가 이들 악재의 파편을 맞았다는 분석도 있다.

김기현 대표 체제 등장 이후 국민의힘 지지율이 떨어지는 것과 관련해 크게 세 가지 이유가 거론된다.

우선, 윤석열 대통령이 민감한 ‘강제징용 해법’ 등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김 대표가 중재자 역할을 맡지 못하면서 ‘예스맨’ 이미지가 굳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두 번째로, ‘주 최대 69시간 근로’ 논란 등 정책적 측면에서 국민의힘이 뾰족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점도 부정 평가에 영향을 주고 있다.

마지막으로, 당내 인선에서 화학적 결합을 이뤄내지 못했다는 ‘연포탕(연대·포용·탕평) 실패론’도 김 대표의 발목을 잡고 있다.


김 대표는 이날 대표 취임 이후 처음으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 참석해 “정부 입안·발표 이전에 당과 정부, 대통령실 간에 충분한 논의와 토론이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어떤 정책이든 한번 발표되고 나면, 현장에서 느끼는 파급효과가 매우 크고 때로는 취지와 다르게 자칫 다른 부분이 확대돼 해석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발언과 관련해 김 대표가 ‘주 최대 69시간 근로’ 논란을 겨냥해 정부 부처를 향해 낮은 수준의 ‘군기잡기’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김 대표가 당권을 두고 경쟁했던 안철수 의원과 황교안 전 대표를 만나는 등 통합 행보에 주력했지만, 화학적 결합이 이뤄진 것은 아니라는 평가가 우세하다.

조진만 덕성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김 대표가 단순 관리자가 아니라, 대통령과 소통하는 적극적 조정자 역할을 보여줄 수 있는지가 내년 총선 승리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대표는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민생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에는 조수진 최고위원을 임명하기로 했다.

구자창 박성영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