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신발 냄새’ 경찰, 상가서 음란행위하다 또 걸렸다

국민일보 DB

지난해 인천 한 학원에서 여성의 신발 냄새를 맡다가 붙잡힌 현직 경찰관이 이번에는 상가 건물에서 음란행위를 하다가 적발됐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인천 강화경찰서 소속 30대 A순경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순경은 지난 16일 오후 1시쯤 인천 부평구 삼산동의 한 상가 건물 화장실 앞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순경을 임의동행해 인적 사항을 확인한 뒤 집으로 돌려보냈다.

A순경은 범행 당시 근무 중은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술에 취하지도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순경을 직위 해제했으며, 추후 감찰 조사를 진행한 뒤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A순경은 지난해 6월 자녀의 학원 상담차 들른 인천 서구의 한 학원에서 신발장에 있는 여성 신발 냄새를 맡다가 건조물 침입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A순경은 당시 경찰 조사에서 “충동적으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후 강화경찰서로 전보 조치됐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