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 미국 전략폭격기 B-1B 한반도 진입 25분전 미사일 발사

한·미 공군이 19일 한반도 상공에서 우리측 F-35A 전투기와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 및 F-16 전투기가 참여한 가운데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북한이 19일 동해상으로 또다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1발을 쏘는 무력도발을 감행했다. 한·일 정상회담이 열렸던 지난 16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을 발사한 지 사흘 만이다.

특히 북한은 미국 본토에서 출발한 B-1B가 한반도 상공에 진입하기 25분 전에 SRBM을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B-1B는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FS·프리덤실드)의 일환으로 진행된 연합공중훈련에 참여하기 위해 한반도에 전개됐다. 이에 따라 북한이 B-1B의 한반도 전개를 탐지한 이후, B-1B가 한반도 작전구역에 진입하기 직전에 미사일을 발사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됐다.

북한의 잇따른 무력시위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공조하기로 뜻을 모은 한·일 정상회담과 현재 진행 중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에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20일 시작되는 한·미 해병대의 사단급 상륙훈련 ‘쌍룡훈련’을 포함해 다양한 연합 실기동훈련이 예정돼 있어 이에 반발하는 북한의 무력도발이 계속될 것으로 우려된다.

합동참모본부는 19일 “우리 군은 오전 11시5분쯤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SRBM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미사일은 약 800㎞를 비행한 후 동해에 떨어졌다.

국방부는 이날 B-1B를 한반도에 전개한 가운데 한반도 상공에서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군 당국이 공개한 사진에는 우리 공군 F-35A 전투기 4대와 미 공군 F-16 전투기 4대가 B-1B 2대를 호위하며 편대비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B-1B는 이날 오전 11시30분쯤 한반도 작전구역에 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B-1B가 한반도에 전개되기 약 25분쯤 전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것이다. 국방부는 이번 B-1B의 한반도 전개는 연합연습과 연계해 사전에 계획됐던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B-1B는 스텔스가 아니기 때문에 북한이 B-1B를 탐지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더이상 한·미의 전략자산 전개를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자신감을 표출하기 위해 도발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이 이날 발사한 미사일은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대남타격용 ‘KN-23’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KN-23은 최대 사거리가 약 80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한은 KN-23을 발사할 때 통상적으로 2발씩 발사하는 패턴을 유지했기 때문에 이번 미사일과 관련해서는 추가 분석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이번까지 모두 8차례다. 이 가운데 북한이 한·미 연합연습 기간 중 발사한 횟수는 5차례로, 연합연습 기간에 도발을 집중하는 양상을 고수하고 있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16일 ICBM 발사를 현장 지도하면서 “저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위협” 등의 표현을 쓰며 무력도발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