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므라이스 후기’ ‘벚꽃 인사’ 남긴 尹…방일 뒷얘기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오후 일본 도쿄 긴자의 오므라이스 노포에서 친교의 시간을 함께하며 생맥주로 건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17일 소화한 방일 일정의 뒷얘기가 공개됐다.

윤 대통령은 지난 16일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의 확대 회담에서 “도쿄에 도착해보니 벚꽃이 만개하지는 않았지만, 일주일 뒤면 활짝 필 것 같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올해는 벚꽃이 이례적으로 예년보다 빨리 피고 있다”며 “윤 대통령을 환영하려고 조금 무리해서 개화한 것 같다”고 덕담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 같은 대화를 전하며 “양자 회담에서 상대국 국기 색의 넥타이를 매는 관례를 고려, 한국 측은 붉은색 계통의 넥타이를, 일본 측은 푸른색 계통의 넥타이를 각각 착용했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양국 국가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회담 후 도쿄 번화가인 긴자의 경양식 집 ‘렌가테이’에서 이어진 2차 만찬에서 일본 유명 드라마 ‘고독한 미식가’가 화제가 된 사실도 전해졌다.

윤 대통령이 부인 김건희 여사가 ‘어떻게 주인공은 저렇게 많이 먹으면서도 살이 안 찌나’라는 궁금증을 가진 적이 있다며, 먼저 말을 꺼냈다고 한다.

그러자 식당 주인은 “그 드라마 주인공이 여기도 왔는데, 많이 먹는 것은 사실이지만, 살을 빼기 위해 엄청나게 노력한다”고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1박2일 간의 일본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오후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올라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중에 친선단체 접견에서 아소 다로 전 총리가 이 식당의 ‘오므라이스 맛은 어땠나’라고 윤 대통령에게 묻자 “밥맛은 그대로인데, 달걀 두께가 전보다 얇아진 것 같다”고 답하기도 했다.

아소 전 총리는 “예전 셰프는 돌아가시고 지금은 새로운 요리사가 이어가고 있다”고 하자 윤 대통령은 “요리사가 일부러 한국 스타일로 요리한 줄 알았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도쿄 게이오대에서 열린 한일 미래세대 강연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아소 전 총리가 지난해 방한했을 때 선물한 양갱 얘기를 꺼내며 “그 집도 수백 년을 이어왔는데, 그런 게 일본 산업의 기초를 탄탄하게 하는 기반”이라고 언급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