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 와선 “일본 왔다, 씨에 씨에”…日아이돌 혐한 논란

한국에 방문한 일본 아이돌 가수 히라노 쇼가 "씨에 씨에"라며 중국어로 인사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일본 유명 아이돌 그룹 킹앤프린스 멤버 히라노 쇼(26)가 한국을 조롱하는 듯한 발언으로 혐한 논란에 휩싸였다.

20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한국을 방문한 가수 히라노 쇼의 일본 방송 일부 장면이 이목을 모았다.

해당 영상에서 히라노 쇼는 서울을 상징하는 ‘I SEOUL U’ 조형물을 배경으로 인터뷰하면서 중국어로 “씨에 씨에(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그는 주변을 둘러보며 “보니까 의외로 높은 건물이 있다”고 한국을 깎아내리기도 했다.

한국에 방문한 일본 아이돌 가수 히라노 쇼가 한국의 수도를 묻는 말에 '바쿠'라고 답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는 한국어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역시 중국어로 “씨에 씨에, 워 아이 니(사랑합니다)”라고 답했다. 또 ‘한국의 수도’를 묻는 말에는 “바쿠”라고 답했다. 이는 한국의 대표 성씨인 ‘박씨’를 뜻하는 일본어인데, 일각에서는 ‘짝퉁’을 뜻하는 파쿠리를 발음한 것일 수 있다는 추측도 나왔다.

히라노 쇼의 무성의한 인터뷰는 계속됐다. 한국의 화폐 단위가 뭐냐는 질문에 ‘베리’라고 답했다. 특히 자신의 한국 방문을 ‘방한’이나 ‘내한’이 아닌 ‘내일(來日)’이라고 표현했는데, 이는 말실수가 아니라 한국이 과거 일본의 식민지였던 점을 염두에 둔 발언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한국에 방문한 일본 아이돌 가수 히라노 쇼가 한국을 조롱하는 듯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국내 네티즌들은 고의적인 혐한 언행이라고 입을 모았다. “조롱하고 싶어 하는 건 알겠는데 오히려 무식해 보인다”거나 “다른 나라에 대한 예의와 존중을 찾아볼 수 없다” “무례하기 짝이 없다”는 비판도 나왔다.

히라노 쇼는 일본을 대표하는 연예기획사 쟈니스 소속 보이그룹 킹앤프린스 멤버로 오는 5월 탈퇴가 예정돼 있다. 그는 세계 무대에서 활동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히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