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정은 “언제든 적이 두려워하게 핵 공격태세 완비해야”

북한 18~19일 핵반격 가상 종합전술훈련 진행
김 위원장, 딸 ‘주애’와 함께 참관

조선중앙통신이 20일 공개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 딸 '주애'와 함께 전술핵운용부대들의 '핵반격 가상 종합전술훈련'을 참관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8~19일 전술핵운용부대들의 ‘핵반격 가상 종합전술훈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0일 “적주요대상에 대한 핵타격을 모의한 발사훈련이 진행되였다”면서 훈련 사실을 공개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훈련에서 “우리나라가 핵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라는 사실만을 가지고서는 전쟁을 실제적으로 억제할 수가 없다”면서 “실지 적에게 공격을 가할 수 있는 수단으로, 언제든 적이 두려워하게 신속정확히 가동할 수 있는 핵공격태세를 완비할 때에라야 전쟁억제의 중대한 전략적 사명을 다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이 20일 공개한 북한 핵운용부대들의 '핵반격 가상 종합전술훈련' 장면. 연합뉴스

통신은 ”평안북도 철산군에서 발사된 전술탄도미싸일은 800㎞ 사거리에 설정된 조선 동해상 목표 상공 800m에서 정확히 공중폭발함으로써 핵전투부에 조립되는 핵폭발조종장치들과 기폭장치들의 동작믿음성이 다시 한번 검증되였다”고 언급했다. 이어 “발사훈련에 앞서 최종핵공격명령인증절차와 발사승인체계 등 기술적 및 제도적 장치들의 가동 정상성과 안전성을 검열하고 그에 따르는 행동조법들을 반복적으로 숙련시켰다”고 덧붙였다.

이번 도발의 배경이 한미연합훈련에 있음도 다시 한번 강조했다. 통신은 “훈련은 대규모적인 미국남조선련합군의 반공화국침략전쟁연습이 광란적으로 확대되고 미군 핵전략 장비들이 대대적으로 남조선 지역에 투입되고 있는 긴장한 정세 속에서 단행되였다”고 보도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19일 오전 11시 5분쯤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이 미사일은 800여㎞를 비행한 뒤 동해상에 탄착했다.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프리실드·FS)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북한 최근 도발을 멈추지 않고 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