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부정 평가, 5주 만에 60%↑ “한일 문제, 69시간 영향”

리얼미터 20일 발표 결과
긍정 평가는 2주 연속 하락한 36.8%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이 앞서

리얼미터가 20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2주 연속 상승해 60.4%를 기록했다. 긍정평가는 2주 연속 하락해 36.8%에 그쳤다. 리얼미터 제공

윤석열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에 대한 부정평가가 5주 만에 60%를 넘어섰다. 긍정 평가는 2주 연속 하락해 30% 중반대를 기록했다. 한·일 강제징용 배상안과 ‘주 69시간 근로시간제 논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리얼미터가 20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2.1% 포인트 하락한 36.8%로 집계됐다.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닷새간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윤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는 이달 초 40% 선을 넘어섰지만 최근 2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부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1.5% 포인트 오른 60.4%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가 60%를 넘어선 것은 지난 2월 2주(60.3%) 이후 5주 만이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주요 이슈는 한·일 강제노역(징용) 배상안 여진과 ‘주 69시간 (근로시간제) 논란’”이라며 “긍정평가의 큰 폭 하락 속에서도 20대에서 미세하게나마 반등했는데 ‘주 69시간’ 논란에 MZ세대 목소리를 듣겠다며 소통한 것에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긍정 평가는 20대(3.1%p↑), 국민의힘 지지층(3.0%p↑), 학생(2.5%p↑) 등에서 주로 올랐다.

리얼미터가 20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정당 지지율 조사에서 접전을 벌이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지지율 격차가 벌어졌다. 민주당이 46.4%, 국민의힘이 37.0%로 집계됐다. 리얼미터 제공

정당 지지도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이 오차범위 밖에서 국민의힘을 따돌렸다. 국민의힘은 지난주보다 4.5% 포인트나 하락해 38.0%를 기록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3.8% 포인트 상승하며 46.4%를 기록했다. 양당은 2월 초부터 지지율이 경합세를 보이다가 격차가 벌어졌다.

배 위원은 “국민의힘 지지율 낙폭이 대통령보다 더 컸다”며 “주 초반 김재원 최고위원의 전광훈 목사 예배 발언 논란 영향”이라고 해석했다. 김 최고위원은 전광훈 목사가 주관한 예배에서 ‘5·18정신을 헌법에 수록할 수 없다’는 취지로 발언해 논란을 빚은 뒤 사과한 바 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조사는 무선 97%·유선 3%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2%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