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올해 서울 청약경쟁률 57대 1…2021년 4분기 이후 최고

‘영등포자이 디그니티’ 경쟁률 198.8대 1
정부 1·3 부동산 대책으로 분양시장 활기 찾아

연합뉴스.

올해 서울 청약 경쟁률이 평균 57대 1을 기록했다. 이는 2021년 4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20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달 17일 기준 서울에서는 3개 단지, 393가구(이하 특별공급 제외) 공급에 2만2401명(1, 2순위 포함)이 몰려 평균 경쟁률 57대 1을 기록해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높았다.

2021년까지 세 자릿수를 기록하던 서울 청약경쟁률은 지난해 하락세를 보이며 작년 3분기(3.3대 1), 4분기(6.7대 1) 한 자릿수까지 떨어졌으나 올해 들어 회복세를 보였다.

침체됐던 서울 분양시장이 올해 들어 활기를 찾은 데에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 해제가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정부는 1·3 부동산 대책을 내놓고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와 용산구를 제외한 전 지역을 규제지역에서 해제했다. 이에 따라 세대원과 유주택자도 1순위 청약이 가능하게 됐다.

한편, 같은 기간 전국 경쟁률은 6.1대 1로 28개 단지, 1만2276가구 모집에 7만1931명이 몰렸다. 지역별 경쟁률은 경남(28.4대 1), 부산(12.1대 1), 광주(7.5대 1), 충북(5.8대 1), 인천(1.5대 1), 경기도(1.1대 1) 순으로 나타났다.

단지별로는 이달 초 청약을 받은 ‘영등포자이 디그니티’가 98가구 모집에 1만9478명이 몰려 198.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같은 날 청약을 시작한 ‘등촌 지와인’도 81가구 모집에 493건이 접수돼 6.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은평구에 공급된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시그니처’는 214가구 모집에 2430명이 신청해 평균 11.4대 1로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