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생활안전지수 2등급 목표…안전 기본계획 마련

인천시 안전도시 기본계획에 담긴 대설·한파 부상자수 목표(왼쪽)와 화재·폭발 부상자수 및 사망자수 목표.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시민 안전을 위해 2027년까지 5년간 추진하는 안전도시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안전도시 기본계획에는 재난 유형 다양화·복잡화, 재난 규모 대형화 등에 따른 잠재적 위험을 예측하고 대응할 수 있는 중장기 안전대책 등이 담겼다.

시는 지난 5년간 재난에 따른 인명·재산 피해, 전문가·실무자 미래위험도 평가 등을 종합 분석해 자연재난에서 폭염, 풍수해, 대설·한파와 사회재난 및 안전사고에서 화재·폭발, 감염병, 도로교통 재난·사고를 6대 중점 관리재난으로 선정했다.

목표로는 2027년까지 폭염 부상자수 1명, 풍수해 재산피해 100만원, 대설·한파 인명피해 0명, 화재·폭발 사망자수 0명, 감염병 사망자수 0명, 도로교통 재난·사고 사망자수 54명으로 줄일 계획이다.

목표 실현을 위한 3대 전략은 자연재난 안전관리, 사회재난 및 안전사고 저감, 도시경쟁력 증진으로 설정됐다.

자연재난 안전관리를 통해서는 폭염저감시설 설치·운영, 우수저류시설 설치, 자동 제설장치 설치·운영 등을 추진한다. 사회재난 및 안전사고 저감과 관련해서는 전통시장 화재 예방 환경 조성, 제2인천의료원 설치, 감염병전문병원 유치, 교통약자 보호구역 시설 개선 등에 집중한다. 도시경쟁력 증진을 위해서는 스마트 재난관리시스템 도입, 재난 복원력 허브도시 홍보 확대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시는 특히 지난해 5등급으로 전국 최하위에 머물렀던 생활안전지수를 2027년까지 2등급으로 높이겠다는 목표 역시 세웠다. 이를 위해 생활안전사고에서 많이 발생하는 낙상, 상해, 열상 등 유형별 정책을 마련하고 재난에 취약한 가구가 많은 지역을 중점 관리할 방침이다. 또 사고 발생률이 높은 지역을 대상으로 한 사례분석을 통해 맞춤형 대응 전략을 수립하고 자동심장충격기를 확대 설치한다.

박찬훈 시 시민안전본부장은 “회복력 있는 초일류 안전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재난안전 취약 분야를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위험요인에 대해서는 선제적인 대응 및 관리를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