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창원문화재단, 예술로 일상이 빛나는 문화도시 구현

창원만이 가진 문화자원 활용, 특화 콘텐츠 발굴
다양한 문화예술 인프라 구축, 시민들에 선보여

창원시청. 창원시 제공

창원문화재단이 산업도시로서 창원의 이미지만이 아닌 창원만이 가진 문화자원을 활용한 창원 특화 문화콘텐츠 발굴과 국제 교류사업 등 창원시의 문화예술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창원문화재단은 ‘시민의 삶과 공존하는 문화, 예술로 존중받는 도시’를 비전으로 창원 고유 콘텐츠 발굴 및 레퍼토리 개발, 시민참여형 축제, 지역 예술인 지원, 국제교류행사 등을 추진 한다고 20일 밝혔다.

먼저 창원고유 콘텐츠 발굴로 진해의 아름다운 벚꽃을 알리는 ‘대국민 경화역 러브스토리 공모전’과 조두남, 김봉천, 이수인, 황덕식 등 경남·창원출신 우수 작곡가를 재조명하는 한국가곡콘서트 ‘가곡의 별들’을 펼친다.

또 창원 시민의 날을 기념해 드론 비행과 음악 선율이 함께하는 융합예술 콘서트인 ‘드론 콘서트’를 새롭게 선보이며 마산 창동을 테마로 문학·전시·공연 통합 사업을 추진, 창원 콘텐츠 활성화에 힘쓸 예정이다.

이어 시민들의 생활 속 문화예술 확산을 위한 다양한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 및 축제로 마산만 푸른 바다, ‘창원 블루베이 뮤직 페스티벌’과 거리문화축제 ‘판 페스티벌’, 한 여름밤 락음악의 진수, ‘창원 락 페스타’, K-POP의 도시 창원, ‘창원 월드 비보이 그랑프리’를 한다.

이외 지역 예술인 발굴·지원을 위한 ‘공연예술단체 지원’과 유능한 지역 신인 음악인 발굴 ‘신인음악회’, 지역 미술 시장 활성화 ‘창원문화재단 미술은행 작품구입’, 지역 작가 대상 ‘창작스튜디오-자작’, 공연예술단체 대상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 등을 한다.

이와 함께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예술경영지원센터,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등이 주관하는 국비사업에 참여하는 국제교류를 통해 창원시의 문화예술 인프라를 구축, 다양한 문화예술행사를 창원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창원문화재단 관계자는 “창원만의 문화콘텐츠 발굴과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축제와 행사, 다양한 예술인 지원, 국제교류 사업 등을 통해 창원시가 문화 품격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