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못 참겠다, 싹 다 신고”…전기차 충전구역에 주차했다가

아파트 단지 내 충전구역 주차한 내연차량 8대 신고
“지하 2~3층 내려가기 싫어서…매일 신고할 것”
충전구역 불법주차시 과태료 20만원

내연기관 차량으로 보이는 자동차들이 전기차 충전구역에 주차돼있다. 보배드림 캡처

전기차가 아닌 내연기관 차량이면서 충전구역에 주차하는 일이 빈번하게 일어나자 차주들 간의 갈등의 골도 깊어지는 모양새다. 최근 한 신축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는 전기차주 입주민이 전기차 충전구역에 차를 댄 내연기관 차량의 차주들을 모조리 신고했다며 인증한 사연이 공개됐다.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송도신축아파트 전기차충전구역 불법주차 8대 신고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이 글의 작성자 A씨는 “지난달 완공된 신축아파트라 입주하시는 분들 때문에 현재 차단기가 닫혀 있지 않아 아무나 와서 차를 대고 있다”며 “지하 2, 3층에 자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조금 더 편해지자고 전기차 주인들이 충전할 수 없게 이곳에 차를 대는 건 더는 참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해당 아파트 내 전기차 충전구역은 지하 1층에만 있다고 A씨는 부연했다.

A씨는 “주말이라 그나마 전기차 충전 구역이 남아있는 것”이라며 “평일에 퇴근하고 오면 자리가 없어 밖에서 충전한 경험이 많다”고 말했다.

결국 A씨는 전기차 충전구역에 차를 댄 차주들을 관할 구청에 신고했다. 그는 “앞으로도 매일매일 신고할 것”이라며 “나아지지 않으면 그냥 제 차로 막아버리고 싶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보배드림 캡처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전기차 운전자로서 대신 감사합니다” “벌금이 많이 부과돼야 이런 일이 없어질 텐데요” “고생하셨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친환경자동차법)에 따르면, 내연기관 차량을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시설의 충전구역 및 전용주차구역에 주차할 경우 2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018년 9월부터 올해 7월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적발된 전기차 충전 방해 행위는 7만1779건으로 조사됐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