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자 잃은 ‘강릉 급발진’ 할머니, 피의자로 경찰 출석

할머니 아들 “어머니 죄 없다”
‘차량 제조사에 급발진 입증책임’ 입법 촉구

강릉 급발진 의심 사고로 경찰에 입건된 60대 할머니가 20일 첫 경찰조사를 마치고 아들의 부축을 받으며 경찰서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강릉에서 차량 급발진 의심 사고로 12살 손자를 잃은 데 이어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피의자 신분이 된 60대 할머니가 첫 경찰 조사에 출석했다.

할머니 A씨(68)와 그의 아들, 하종선 변호사는 사고 이후 세 달여 만인 20일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강릉경찰서를 찾았다.

하 변호사는 ‘급발진이 아닌 운전자 과실 사고’를 주장하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연구결과에 반박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의 아들이자 사고로 숨진 아이의 아버지는 “확실한 건 어머니는 죄가 없다”며 A씨를 감쌌다.

아울러 ‘차량 제조사에 급발진 관련 입증책임 부여’ 등 관련 입법을 촉구했다.

지난해 12월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의 한 도로에서 60대 여성이 운전하던 SUV 차량이 굉음과 연기를 내며 600m가량 질주하다 지하통로로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KBS 보도화면 캡처

경찰 조사에 들어가기 전 하 변호사는 “국과수가 반드시 해야 할 소프트웨어 결함은 분석하지 않고 하드웨어만 검사하는 부실 조사를 통해서 할머니에게 누명을 씌우고, 자동차 제조사에는 면죄부를 주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급발진 사고는 자동차의 주 컴퓨터인, 사람의 두뇌에 해당하는 전자제어장치(ECU) 소프트웨어의 결함에 의해서 발생하는데 국과수에서는 이를 전혀 분석하지 않고, 사고기록장치(EDR)만 분석했다”며 “다시 소프트웨어를 분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프트웨어에 해당하는 ECU가 오작동해 가속 명령을 내리게 되면 하부에 연결된 EDR은 운전자가 브레이크 페달을 밟았음에도 ’전혀 밟지 않은 것’으로 잘못 기록하게 된다는 주장이다.

하 변호사는 사고 5초 전 차량의 속도가 110㎞인 상태에서 분당 회전수(RPM)가 5500까지 올랐으나 속도가 거의 증가하지 않은 사실과 ‘가속 페달을 밟았다’는 국과수의 EDR 검사 결과가 모순되는 점을 들어 급발진이 맞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2월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의 한 도로에서 60대 여성이 운전하던 SUV 차량이 굉음과 연기를 내며 600m가량 질주하다 지하통로로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KBS 보도화면 캡처

또 정상적인 급가속과 급발진의 엔진 소리가 다르다는 자동차 학계의 논문, 미국에서 실시한 인체 공학적 분석 결과에 의하면 가속 페달을 잘못 밟는 ‘페달 오조작’ 사례는 7000여 회 중에 단 2회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도 변호인 의견서에 포함했다고 강조했다.

하 변호사는 이번 사건의 특이점으로 사고 전 ‘전방 추돌 경고’가 울렸음에도 자동 긴급 제동장치(AEB)가 작동하지 않은 점을 꼽으며 이를 검사하지 않은 국과수의 검사 결과를 부정했다.

A씨의 아들은 “어머니가 다시 기억해내야 할 끔찍한 아픔과 기억, 고통의 아픔이 이번 조사 한 번으로 끝났으면 좋겠다”며 “전국에서 보내온 처벌불원 탄원서 7296부를 경찰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급발진 이슈가 발생할 때마다 끊임없이 제조사와 싸우는 힘 없는 소비자들을 대변해서 관련법이 꼭 개정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강릉 급발진 의심 사고'로 손상된 자동차. 강릉소방서 제공

지난해 12월 6일 강릉시 홍제동에서 A씨가 손자를 태우고 운전한 SUV 급발진 의심 사고가 발생해 A씨가 크게 다치고 12살 손자가 숨졌다.

차량은 굉음과 연기를 내며 신호 대기 중이던 앞차를 들이받고 600m를 더 달리다 왕복 4차로 도로를 넘어간 뒤 지하통로에 추락했다.

당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운전자 A씨는 “아이고, 이게 왜 안돼. 큰일 났다”라며 크게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손자의 이름을 애타게 여러 번 부르는 A씨의 목소리도 담겼다.

A씨가 크게 다쳤음에도 형사 입건되고 급발진이 의심된다는 내용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고, A씨 가족이 국회 국민동의 청원에 올린 ‘급발진 의심 사고 발생 시 결함 원인 입증 책임 전환 청원’ 글은 일주일도 되지 않아 5만명이 동의했다.

정치권에서도 제도 개선을 위해 나서는 등 A씨 가족을 돕기 위한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