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머니 전화에 ‘여보세요’라고 받았다가 혼났어요”

누리꾼들 사연 두고 갑론을박
“어떻게 받으란 거냐” VS “‘네 어머님’이 예의”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시어머니로부터 걸려온 전화에 “여보세요”라고 답했다가 혼이 난 사연이 소개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시어머니 전화 여보세요라고 받았다고 혼이 남’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을 쓴 A씨는 “제목 그대로 시어머니에게 전화가 왔길래 ‘여보세요’라고 답했다가 주말에 시댁에 갔더니 남편이랑 시누이, 시어머니랑 편을 먹고 뭐라고 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A씨는 “처음에는 뭐가 문제인 건지 이해도 못했다”면서 “셋이 이야기하다 갑자기 남편이 ‘전화번호 저장을 안 해놨느냐’고 묻길래 ‘아니 했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남편은 A씨에게 “전화 받을 때 왜 그렇게 받는 거냐. 장모님, 장인어른이 전화하면 뭐라고 받나”라고 물었다.

이에 A씨는 “‘여보세요’라고 한다고 하니 (남편이) 아무 말도 안 하더라”라고 말했다.

A씨는 “진짜 이런 걸로 기분 나쁘다고 아들이랑 딸한테 고자질한 시어머니가 짜증난다”고 토로했다.

A씨는 “그걸 그대로 뭐라고 하는 아들이 내 남편이라니. 별 쓰잘 데 없는 걸로 뭐라고 하니까 시어머니가 오라고 해도 남편이나 보내고 전 안 가야겠다”며 “얼마나 제가 마음에 안 들면 그런 걸로 뭐라고 하겠느냐”고 말했다.

누리꾼들도 이 사연을 두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그러면 여보세요라고 하지 뭐라고 해야 하나” “남편은 장인, 장모님 전화를 어떻게 받느냐” “남편이 아니고 남의 편” 등 A씨를 옹호하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네 어머님’이라고 받는 게 예의 아닌가” “말 한마디 예쁘게 해서 나쁠 건 없지 않나” “남편은 장모님 전화가 왔을 때 ‘네 장모님’이라고 하는 거면 서운할 수도 있는 것 아닌가” 등 A씨를 비판하는 의견도 달렸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