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승민, ‘尹 방일’에 “왜 피해자가 가해자 마음 여나”

대통령실, ‘이 정도면 日마음 여는데 성공’ 논평에
유 전 의원 “웬만하면 입 닫는데 한심해서 한 마디”
“우리가 피해자라는 진실은 변하지 않아”

유승민 전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20일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을 놓고 ‘일본의 마음을 열었다’고 평가한 것에 대해 “피해자가 왜 가해자의 마음을 열어야 하느냐”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웬만하면 입 닫고 있으려 했는데 한심해서 한마디 한다”며 “과거사에서 일본이 가해자, 우리가 피해자였다는 역사적 진실은 변할 수 없다. 피해자가 왜 가해자의 마음을 열어야 하나"라며 "가해자가 피해자의 마음을 열기 위해 진심으로 노력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이어 “가해자가 피해자의 마음을 열어야 하는 상황을, 피해자가 가해자의 마음을 열어야 하는 상황으로 전도시켜 놓았다”며 “이것을 외교적 성공이라 자랑하니 어이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통령실 이도운 대변인은 윤 대통령의 이번 방일과 관련해 ‘이 정도면 일본인 마음을 여는 데 어느 정도 성공했지 않나 생각한다’고 브리핑했다.

유 전 의원은 또 “대한민국의 건전한 정치세력이라면 종북도, 친일도 아니어야 한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대일외교에서 지켜야 할 선이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보기를 바란다”며 “‘닥치고 반일’도 안 되지만 역사를 부정하는 친일도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허구한 날 일본의 사과와 배상에 매달리는 것에 저도 찬성하지 않는다. 2018년 대법원 판결이 국제법과 상충하는 문제도 알고 있고, 문재인 정부의 대일외교가 잘못된 것도 맞다”며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역사의 진실마저 부정하려는 일본에 저자세를 취할 이유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