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쿠팡, 튀르키예에 학용품 보내기 캠페인

쿠팡이 오는 5월 19일까지 '착한상점-튀르키예 재난지역 학용품 보내기 캠페인'을 진행한다. 사진은 캠페인을 안내하는 포스터. 쿠팡 제공

쿠팡이 대규모 지진 피해로 고통받는 튀르키예 어린이를 돕기 위해 ‘착한상점-튀르키예 재난지역 학용품 보내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쿠팡은 튀르키예 어린이를 후원하고 싶은 이들이 기부 물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상생전문관 ‘착한상점’에 캠페인 전용관을 오픈했다. 기부물품을 구매한 뒤 배송지에 튀르키예 대사관이 지정한 창고 주소를 입력하면 된다. 책가방, 문구세트, 스케치북 등의 학용품은 대사관을 통해 튀르키예 재난 현장으로 보내질 예정이다. 기부 영수증은 대한적십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발급받을 수 있다.

쿠팡은 캠페인에 참여한 이들의 기부 금액만큼 추가 기부금을 매칭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온라인 학습에 활용할 수 있는 태블릿 PC를 후원할 계획이다. 이 캠페인은 오는 5월 19일까지 진행된다.

무랏 타메르 주한 튀르키예 대사는 “강진으로 부모를 잃은 튀르키예 어린이들이 평생 트라우마를 안고 살아갈 위험에 처해있다”며 “캠페인을 진행해주신 쿠팡과 대한적십자사, 무엇보다 기부에 참여해주신 한국인 여러분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