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졸음쉼터에서 40대 男 흉기 찔려 숨진 채 발견

20일 40대 남성 A씨가 복부에 흉기를 찔려 숨진 채 발견된 차량 모습. 뉴시스

고속도로 졸음쉼터에 주차된 차량에서 40대 남성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쯤 충북 보은군 탄부면 당진영덕고속도로 영덕 방향 수한졸음쉼터에 세워져 있는 제네시스 차량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소방 당국에 접수됐다.

이 불은 약 20분 만에 꺼졌고, 소방 당국은 운전석에서 A씨(47)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A씨 복부에는 흉기가 박혀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부검을 의뢰했는 한편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