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옆 누구?…선글라스·마스크에 ‘모자이크’까지

전술핵운용부대 총지휘관·미사일총국장 등 의견 분분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0일 공개한 '종합전술훈련' 보도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 곁에서 미사일 발사를 지켜보는 남성의 얼굴이 모자이크 처리(붉은색 원)됐다. 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9일 진행한 탄도미사일 발사 훈련 당시 찍힌 사진 속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뒤에 군복 차림으로 서 있던 한 남성의 정체에 관심이 쏠린다. 군 장성으로 보이는 이 인물만 선글라스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데 더해 사진에 모자이크처리까지 돼 있기 때문이다.

조선중앙통신이 20일 공개한 사진을 보면 전날 훈련 때 미사일 발사를 지켜보는 김 위원장 곁에 김정식 당 부부장과 장창하 국방과학원장, 강순남 국방장 등 장성들이 함께 서 있다.

그런데 역시 군 장성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만 선글라스와 마스크를 쓴 채 얼굴이 모자이크로 가려졌다.

김정은이 지난 19일 미사일 발사 현장에 참석한 모습. 김정은은 "핵을 보유한 국가라는 사실만으로는 전쟁을 실제적으로 억제할 수가 없다"면서 '핵공격태세 완비'를 강조했다고 북 매체들은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의 주요 관영 매체가 공식 행사 참석자의 얼굴을 모자이크로 감춘 건 이례적이다. 북한은 그간 해외 스포츠 경기 녹화 중계에서 서방 기업 광고판을 가리거나, 숙청된 인물이 등장하는 경우 등을 편집하는 용도로 모자이크를 활용해왔다.

모자이크된 남성은 김 위원장 곁에서 미사일 발사 훈련을 지켜본 것으로 볼 때 중요 인물이면서, 지금까지 한 번도 방송에 노출되지 않은 인물이라는 추정이 나온다.

지난 18~1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딸 '주애'와 함께 전술핵운용부대들의 '핵반격 가상 종합전술훈련'에 참관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중앙통신에 따르면 당시 참관에는 강순남 국방상과 전술핵운용부대를 총지휘하는 연합부대장, 동·서부전선 각 미사일군부대장, 당중앙위원회 간부들, 미사일총국 지휘관들,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일각에서는 모자이크 처리한 인물이 전술핵운용부대를 총지휘하는 연합부대장이거나 아직 공개되지 않은 미사일총국의 총국장일 가능성이 거론된다. 특히 견장에 별 두 개가 달린 것으로 볼 때, 그는 북한에서 군단장급 지휘관인 중장 계급으로 추정된다.

양무진 북한대학교 총장은 “언급된 주요 부대 지휘관이나 핵무력 관련 핵심 실무자, 김주애의 경호인일 가능성이 모두 있다”면서 “북한이 보안을 유지하고 해당 인물이 제재 대상이 되는 것을 막고자 정체를 숨길 수 있다”고 분석했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서 “일단 사진상으로는 인물을 식별하기 어렵다”면서 “관계기관 등과 분석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