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경찰청, 동료 경찰 부상 외면한 지구대 진상조사

국민일보DB

부산경찰청이 경찰관이 근무 중 흉기에 목을 찔리고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한 채 동료들의 외면 속에 근무를 계속했다는 논란에 대해 진상조사에 나섰다.

부산경찰청은 20일 112치안종합상황실장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여러 가지로 제기되는 문제점에 대해 부산경찰청 차원에서 진상을 객관적으로 확인하고 개선할 부분이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다른 지역 경찰관 등을 포함한 진상규명팀을 꾸려 사건 처리 과정 전반을 살펴보기로 했다. 관할 경찰서장 등 지휘·보고 선상에 있는 책임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도 이뤄질 예정이다.

부산경찰청과 부산 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관 A씨는 지난 6일 오전 6시쯤 북구 금곡동 한 아파트에서 시끄러운 소리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동료와 함께 현장에 출동했다. 주민 B씨는 위협적인 태도를 보이다가 미리 가지고 있던 흉기로 A씨의 목 부위 등을 찔렀다. 이로 인해 A씨는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었고, 함께 출동한 동료 경찰관은 다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사고 이후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고 목 부위 등에 붕대만 감은 채로 지구대에 복귀했다. A씨는 지구대에 복귀한 뒤로도 제대로 된 조처를 받지 못한 채 진술조서 작성과 피의자 인계 등 후속 절차까지 마치고 신고 접수 12시간 만에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상황은 이후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본인을 A씨라고 밝힌 인물이 당시 지구대 동료들로부터 외면당하고 방치됐던 상황과 심정 등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현재 해당 게시글을 커뮤니티에서 삭제된 상태다.

A씨는 부상 이후 현재까지 업무에 복귀하지 못하고 통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를 찔렀던 B씨는 지난 15일 살인미수 등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서혜원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