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리브랜딩’ 열풍… ‘소재보국’ 외치며 재탄생한 포스코퓨처엠

포스코그룹 계열사 줄줄이 사명 변경
‘알짜’ 포스코케미칼은 포스코퓨처엠으로 새 출발

포스코퓨처엠 임직원들이 20일 사명 변경 선포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포스코퓨처엠 제공

포스코그룹에 ‘리브랜딩’ 열풍이 불고 있다. 그룹의 핵심 계열사로 급성장한 포스코케미칼이 ‘포스코퓨처엠(POSCO FUTURE M)’으로 사명을 바꾸고 ‘소재보국’을 새로운 가치로 내걸었다. 포스코건설은 포스코이앤씨(POSCO E&C)로, 포스코ICT는 포스코DX로 새 간판을 단다.

포스코케미칼은 20일 경북 포항시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포스코퓨처엠으로 사명을 변경하기로 했다. 1971년 창립 이후 여덟 번째 이름이다. 지난 2019년 양극재 사업을 담당하던 포스코ESM과 합병하며 포스코켐텍에서 포스코케미칼로 사명을 바꾼 지 4년 만이기도 하다.

새 회사 이름에는 ‘경쟁력 있는 소재(Materials)’를 통해 ‘세상의 변화(Movement)’를 이끌며 ‘풍요로운 미래(Future)’를 만들어내는 데 ‘주도적 역할을 담당(Management)’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기초 소재와 배터리 소재를 거쳐 궁극적으로 친환경 미래 소재를 아우르는 기업으로 확장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포스코퓨처엠 관계자는 “자원빈국인 한국에서 포스코그룹이 ‘제철보국’ 정신으로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것처럼, 이제는 포스코퓨처엠을 중심으로 배터리를 비롯한 필수 소재를 공급해 ‘소재보국’의 대업을 이루겠다는 다짐을 함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차전지 사업이 반도체, 미래차, 로봇 등과 함께 국가경제를 이끌 핵심사업 분야로 선정되면서 포스코퓨처엠이 포스코그룹에서 차지할 역할은 더 강화될 전망이다. 포스코퓨처엠이 지난해 올린 매출 3조3019억원 가운데 배터리 소재 매출은 2조원으로 절반을 넘어섰다.

주총에 이어 열린 사명 선포식에서 김준형 포스코퓨처엠 사장은 “‘화학과 에너지소재 글로벌 리딩 컴퍼니’라는 비전을 달성하고 100년 기업의 새 미래를 성공적으로 건설해야 하는 여정을 우리의 이름을 새롭게 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하자”고 당부했다.

또한 포스코건설은 친환경 미래 사회를 건설하겠다는 ‘에코(Eco)’, 더 높은 곳의 삶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도전 정신을 담은 ‘챌린지(Challenge)’를 결합해 사명을 포스코이앤씨로 바꿨다. 한성희 포스코이앤씨 사장은 “친환경 미래 사회 건설을 위한 구심체 역할을 하고, 지속가능한 기업으로서 더 큰 성장과 도약을 이뤄나가자”고 말했다.

포스코ICT는 그룹의 디지털 대전환(DX)을 담당하고, 산업 전반의 DX를 선도한다는 목표 아래 사명을 포스코DX로 교체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