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V자’로 화염 뿜은 북한 탄도미사일…사일로에서 쐈을 가능성 제기

조선중앙통신이 20일 공개한 전날 단거리탄도미사일 발사 장면. 화염과 연기가 V자 모양으로 솟구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19일 단거리탄도미사일 KN-23을 발사했을 때 화염이 이례적으로 ‘V자’ 형태로 솟구쳐 미사일 발사 플랫폼에 변화가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기존 이동식발사차량(TEL)이 아닌 사일로(지하에 매설된 원통형 발사관)에서 미사일을 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북한이 이번에 사일로에서 쐈다면 첫 사례다. 발사 플랫폼에 변화를 주는 것은 한·미의 요격망을 회피하면서 미사일 대응에 혼란을 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북한은 그동안 지상의 TEL이나 열차에 실은 TEL에서 KN-23을 발사해 왔다. 이때 화염은 평지 바닥에서 옆으로 퍼져나가는 형태를 보였다. 반면 조선중앙통신이 20일 공개한 KN-23 발사 사진을 보면 화염과 연기가 V자로 솟아오르는 모습이었다.

사일로에서 발사하면 화염과 연기가 V자 모양을 보인다는 게 일부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사일로는 지면에 돌출된 시설물 없이 은폐가 가능해 원점 확인이 어렵다는 특징이 있다. 북한이 사일로 플랫폼을 곳곳에 갖춘다면 발사 미사일 수를 대폭 늘리게 돼 우리 군의 미사일 방어체제인 킬체인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하지만 발사 장소의 문제나 건설 비용 대비 실익을 고려할 때 사일로가 아니라,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의 수직 엔진시험 발사대를 이용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북한이 시험 발사를 동창리에서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기동성과 은밀성이 좋은 TEL을 두고 굳이 사일로를 건설할 실익이 없다”고 말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북한 공개 보도에 나타난 다양한 요소를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공개한 발사훈련 사진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옆 군복 차림의 인물이 모자이크 처리돼 그 정체에도 관심이 쏠린다. 군 장성으로 보이는 이 남성은 혼자 선글라스와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이날 훈련 참관 인사들에 대한 북한 매체 보도를 토대로 이 남성이 전술핵운용부대를 총지휘하는 연합부대장이거나 미사일총국장일 가능성이 거론된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