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릉 금은방 턴 2인조 구속…범행 가담 동창·후배 쇠고랑


강원도 강릉의 대로변 금은방 출입문을 승용차로 들이받아 부순 뒤 1억원 상당의 금을 털어간 2인조와 공범으로 의심되는 20대 등 4명이 구속됐다.

강릉경찰서는 A씨(21)와 B씨(21)를 특수절도 혐의로, C씨(21)와 D씨(20)를 장물취득 혐의로 20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와 B씨는 지난 18일 오전 5시쯤 강릉 한국금거래소 강릉점 출입문을 쏘렌토 승용차로 들이받아 부순 뒤 망치로 진열대를 깨고 1억원 상당의 금을 훔쳐 달아난 혐의다.

절도범들과 고등학교 동창인 C씨와 후배 D씨는 이들이 훔친 뒤 숨겨둔 금을 찾아 가져간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CCTV를 토대로 도주 차량의 동선을 추적해 범행 1시간40분 만에 A씨 등 2명을 붙잡고, 공범 C·D씨도 긴급체포했다.

절도범들은 도주 과정에서 차가 고장 나는 바람에 택시를 잡으려다 추격해온 경찰에 붙잡혔다.

또한 A씨와 B씨는 최근 원주시 한 금은방에 돌을 던져 유리문을 깨고 범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 등은 빚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사건 경위와 공모 관계 등을 추가 조사한 뒤 사건을 검찰에 넘길 방침이다.

강릉=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