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양주시-구리시, 강변북로 지하 도로 추진 ‘맞손’

주광덕(왼쪽) 남양주시장과 백경현 구리시장이 20일 강변북로 광역 지하 관통 도로 건설 추진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양주시 제공

경기 남양주시와 구리시는 20일 ‘강변북로 광역 지하 관통 도로 건설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주광덕 남양주시장과 백경현 구리시장은 이날 협약을 체결하고 수도권 동북부권 시민들의 서울 출퇴근 교통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강변북로 광역 지하 관통 도로 건설’은 남양주·구리시에서 한남대교까지 강변북로 지하에 도로를 건설하는 것으로, 남양주·구리시는 국토교통부, 서울시, 경기도 등 관련 기관에 공동 건의에 나선다.

출퇴근 시간대 남양주·구리시는 서울 방향 도로의 교통 정체로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특히 수도권 동북부에 조성되는 3기 신도시 왕숙지구 등 공공주택지구 개발에 따른 교통수요 또한 감당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백경현 구리시장은 왕숙천 지하관통도로 신설사업을 공약 사업으로 내세운 바 있다.

양 도시는 효율적이고 실질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정기적인 운영을 통해 상급 기관의 ‘국가도로망종합계획’ ‘국가 도로건설 관리계획’ 등에 강변북로 지하 관통 도로 건설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할 예정이다.
구리·남양주~한남대교 강변북로 지하 도로 노선안. 구리시 제공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상습 정체 구간인 강변북로에 대한 지하화 도로 건설 사업은 고양에서 한남대교 인근까지로, 한남대교 이후부터 구리, 남양주 구간은 해당하지 않는다”라며 “강변북로 지하화의 단절은 수도권 동북부 지역의 균형 발전을 저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양주시의 3기 신도시 등 대규모 개발 계획 등을 고려하면 강변북로 지하 관통 도로 건설은 주요 도시 간 연계성 강화 및 소외된 지역의 접근성 제고, 교통 혼잡 완화 등 국가 간선 도로망 동서축을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남양주시와 구리시 간 유기적인 업무 협력 체계를 구축해 업무 협약의 목적이 달성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수도권 동북부의 핵심 도시인 구리시와 남양주시가 교통 해결을 위해 함께 협력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국토교통부, 경기도 등 관계기관에 공동 건의하는 등 사업이 관철될 수 있도록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상생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남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