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시다 “5월 G7 정상회의에 尹초청”…정부 “방일 성과”

5월 19~21 히로시마서 개최
日, 올해 G7 의장국…韓·호주·베트남 등 초청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16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한·일 정상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일본이 오는 5월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한국을 초청하자 정부가 환영의 뜻을 밝혔다.

대통령실 이도운 대변인은 20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윤석열 대통령을 G7(주요7개국) 정상회의에 초청한데 대해 “한·일 정상회담 결과에 따른 긍정적 조치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도 대변인 논평을 내고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를 2023 G7 정상회의에 초청한 것을 환영한다”며 “우리 대통령 방일의 후속조치로서 G7 초청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번 초청이 한국 주도의 강제징용 해법 발표 이후 16∼17일 이뤄진 윤 대통령 양자 방일의 후속조치로서 이뤄졌음을 강조한 것이다.

외교부는 이어 “우리의 G7 정상회의 참여는 유례없는 복합위기 해결을 위한 노력에 적극 동참하는 한편,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G7 국가들과의 연대와 협력을 심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인도를 방문한 자리에서 5월 19∼21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개최되는 G7 정상회의에 윤 대통령을 초청한다고 밝혔다. 일본은 올해 G7 의장국으로서 초청국을 정할 수 있다.

기시다 총리는 우리나라 외에도 브라질(내년도 G20 의장국), 인도네시아(아세안 의장국), 쿡제도(태평양도서국포럼), 호주, 베트남 등 정상을 G7 정상회의에 초청한다고 설명했다.

올해 초청국 중 주요 지역기구·다자국제회의 의장국 자격이 아닌 국가로서 초청받은 나라는 한국, 호주, 베트남이다. 이번 초청으로 우리나라는 초청국 대상 G7 확대회의에 참석하게 되며, 참석 정상들과 별도의 양자나 소다자 회담이 이뤄질 수도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