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타나토스’ 박승규 “지면 인생 끝난다는 마음가짐에 눈물 나”

‘타나토스’ 박승규. LCK CL 제공

‘타나토스’ 박승규는 “쉽게 이겨야하는 상대라고 생각했는데 고전해서 아쉽다. 발전하면 우승까지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면서 분발을 다짐했다.

‘타나토스’ 박승규가 탑라이너로 활약한 디플러스 기아(DK) 2군 팀은 20일 서울 중구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3 LCK 챌린저스 리그’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1라운드 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를 상대로 풀세트 접전 끝에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날 박승규는 케넨, 나르 등을 골라 팀 승리를 견인했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박승규는 “쉽게 이겨야하는 상대라고 생각했는데 고전해서 아쉽다. 발전하면 우승까지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오늘은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기를 마친 뒤 눈물을 보인 것에 대해 그는 “플레이오프 방식을 잘 몰랐다. 패자전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2대 1일 때 물어봤더니 ‘그대로 끝난다’고 하더라. 질 생각 안 했지만 지면 인생이 끝난다는 마음가짐으로 하다보니 마치고 긴장이 풀렸다”고 전했다.

이날 고전한 이유를 묻자 “저희가 공격적인 조합을 짰던 것 같은데 연습에 비해 성적이 안 나왔다. 그래서 저나 팀원이 ‘다시 잘하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1대 2로 몰렸을 때 ‘잘하는 거 실수 없이 하면 이긴다’는 마인드로 했다”고 전했다.

DK는 다른 팀이 평가하는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였다. 하지만 시즌 말미에 하락세를 경험했다. 이에 대해 박승규는 “다양한 거 하다 보니깐 못하는 부분이 드러났다. 그러면 졌다. 선수로서 성공하려면 잘하는 것만 한두개 해서 우승해도 의미 없다고 생각해서 (다양성을 가지고) 연습을 했던 거 같다”고 돌아봤다.

그는 이날 승부처가 된 5세트를 돌아보며 “게임 들어가기 전 ‘바이블’ 코치님이 상대도, 우리도 긴장했기 때문에 침착하면 이긴다고 했다. 동요하지 않고 하던대로 해서 이겼던 거 같다”고 말했다.

“분발해서 더 나은 경기력으로 우승까지 했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진 박승규는 팬들에게 “오늘도 편한 마음으로 응원하지 못했을 것 같다. 그 부분 죄송하게 생각하고 개선해서 이기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