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든 군인이 나타났다” 112 신고…밥 먹던 예비군

서울 영등포서 신고 접수
외부 식당에서 밥 먹던 예비군으로 확인
4년 만에 예비군 훈련 재개

지난 2019년 예비군들이 경기도 남양주에서 시가지 전투 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4년 만에 예비군 훈련이 재개되면서 총기를 휴대한 군인이 거리를 활보한다는 신고가 접수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에 따르면 20일 오후 2시12분 영등포중앙지구대에 “총기를 휴대한 군인이 거리를 돌아다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확인해보니 인근 영등포주민센터에서 작전계획 훈련을 받는 예비군이었다. 현장 예비군 훈련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4년 만에 이뤄졌다.

해당 예비군 동대는 훈련장 외부에 있는 식당을 통해 예비군들에게 점심 식사를 제공해 왔다. 해당 예비군은 오전 훈련을 마친 뒤 총기를 소지한 채로 외부 식당을 다녀오는 길에 시민들에게 목격되면서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동대 관계자는 “실제 상황이라면 언제 어디서든 총기를 지참하는 게 맞는다고 판단해 총기를 휴대하게 했다”며 “예비군들이 이 지침에 따라 인솔자의 인솔 아래 협약 식당에서 식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