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불 탄 렌터카 뒷좌석에서 ‘신원 불명’ 시신 발견

손발 묶인 흔적은 없어
경찰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수사”

불에 타 버린 렌터카 차량. 이 차량 내부에서는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 1구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북 의성소방서 제공

불에 탄 렌터카 차량에서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20일 오후 9시16분쯤 경북 군위군 삼국유사면 화북3리 마을회관 인근 공터에서 차량 화재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은 약 40분 만에 차량에 붙은 불을 껐다. 하지만 불에 탄 차량 트렁크와 연결된 뒷 좌석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 1구가 발견됐다. 시신에서 손발을 묶은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한다.

경찰은 타살과 극단적 선택일 가능성을 모두 열어두고 렌터카 계약 명의자를 확인하는 등 사망 경위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