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동안 33억원 벌 수 있다면, 소득 상위 0.1%입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진선미 민주당 의원
국세청 소득현황 자료 공개
“최상위 구간 소득 집중도 심화”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픽사베이

국내 상위 0.1% 고소득자의 한 해 평균 소득이 33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하위 20% 소득자의 1인당 평균 소득은 238만원에 그쳤다.

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소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1년 기준 종합소득 상위 0.1% 구간 소득자 9399명이 벌어들인 소득은 총 31조1285억원으로 나타났다. 상위 0.1% 소득자 1인당 평균 소득이 33억3317만원인 셈이다.

반면 하위 20% 소득자 186만7893명의 총소득은 4조4505억원이었다. 1인당 평균 소득은 238만원으로 계산된다. 상위 0.1%와 하위 20% 구간의 1인당 평균 소득 차이가 무려 1400배에 달하는 셈이다.

최상위 구간의 소득 집중도도 더욱 심화되고 있다. 상위 0.1%가 전제 종합소득 금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20년 10.2%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10%를 돌파했다. 2021년에는 그 비중이 10.4%로 더 커졌다. 종합소득은 사업소득·근로소득·이자소득·배당소득·연금소득·기타소득 등 개인에게 귀속된 각종 소득을 종합한 소득이다.

진 의원은 “코로나19 이후 취약계층의 전반적 소득 저하가 우려되는 만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조세 기능 강화와 선제적 복지 확대를 통해 분배 개선을 이룰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