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일회담 그날…日여당의원 “강제징용 사죄 필요 없어”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한일 정상 소인수 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마쓰가와 루이 일본 참의원 의원. 뉴시스, 외국특파원협회(FCCJ) 유튜브 영상 캡처

윤석열 대통령의 대일 ‘굴욕외교’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 집권 자민당 의원이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다 해결된 일이다” “한국이 스스로 해결해야 할 문제이며 일본은 더 이상 사죄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일 일본 외국특파원협회(FCCJ)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일본 자민당 외교부회장 대리로 당의 외교 정책을 담당하는 마쓰가와 루이 의원은 한·일 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16일 외국특파원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마쓰가와 의원은 ‘일본이 한국에 다시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의에 “그렇지 않다.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이미 과거사와 관련한 일본의 최종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답했다.

지난 16일 외국특파원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마쓰가와 루이 일본 참의원 의원. KBS 보도화면 캡처

이는 일본의 사죄와 배상 없이 정상회담이 성사된 만큼 ‘이미 해결이 끝난 문제’라는 일본 정부의 인식이 틀리지 않았음을 외국 특파원들에게 강조하려는 의도인 것으로 풀이된다.

마쓰가와 의원은 또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1965년의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과거사 문제가 모두 해결됐다는 일본의 기본적인 입장에 대해 타협하지 않을 것이며 타협할 수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을 마친 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일본 현지에서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합의나 독도 문제와 관련해 기시다 총리가 일본의 입장대로 해결을 요구했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위안부 합의 이행과 후쿠시마산 수산물에 대한 수입 규제 철폐를 요구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이번 회담에서 위안부 합의 문제나 독도 문제가 논의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위안부나 독도 문제가 정상회담에서 거론됐는지 여부를 놓고 진실 공방이 이어지는 상황에 일본 여당 내에선 강제동원 문제가 이미 다 해결된 일이고 이런 인식이 틀리지 않았다는 인식이 계속 확산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