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터에서 활활 타버린 차… 트렁크 열어보니 시신

20일 오후 경북 군위군 삼국유사면 한 마을회관 부근에서

경북도소방본부 제공

경북 군위의 한 마을회관 인근에서 불이 난 차량의 트렁크에서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9시16분쯤 군위군 삼국유사면 화북3리 마을회관 인근 공터에 있던 차량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40분간 진화를 마친 뒤 차량 내부를 수색하던 중 트렁크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 1구를 발견했다.

소방당국은 인력 25명, 차량 10대를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으며 불이 난 차량은 렌터카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국과수 등을 통해 사망자의 정확한 신원을 확인할 방침이다.

군위=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