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영화관서 큰일날 뻔… 10대가 엘베에 불 질러

10대 A군이 전날 오후 2시15분쯤 익산시 모현동의 한 영화관 엘리베이터에서 라이터를 이용해 전단에 불을 낸 현장 모습. 전북소방본부 제공.

전북 익산경찰서는 영화관 엘리베이터에 불을 낸 혐의(현주건조물 방화)를 받는 10대 A군을 조사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A군은 전날 오후 2시15분쯤 익산시 모현동의 한 영화관 엘리베이터에서 라이터를 이용해 전단에 불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불은 건물 내부로 옮겨붙지 않아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영화 관람객 100여명이 대피하고 엘리베이터 내부가 타 300여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10대 A군이 전날 오후 2시15분쯤 익산시 모현동의 한 영화관 엘리베이터에서 라이터를 이용해 전단에 불을 낸 현장 모습. 전북소방본부 제공.

A군은 경찰 조사에서 “일회용 라이터를 갖고 있었는데 호기심에 불을 붙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군에 대해 추가 조사가 끝나면 촉법소년인 점을 고려해 소년부에 송치할 예정이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