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산에너빌리티-카자흐스탄, 1조1500억 복합화력 계약

아스타나서 코로나 후 첫 해외 발주
카자흐 심켄트 지역 1000MW 건설

20일 카자흐스탄 국부펀드 삼룩 카즈나 본사에서 두산에너빌리티 이현호 플랜트EPC BG장(왼쪽부터)과 삼룩 카즈나 건설 아이만베토프 회장, 두산에너빌리티 정연인 사장, 투르키스탄LLP쿠사이노프 사장)이 ‘투르키스탄 복합화력발전소’ 계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 제공

두산에너빌리티는 최근 공사 계약을 체결한 ‘투르키스탄 복합화력발전소’ 계약 행사에 참여 했다고 21일 밝혔다.

카자흐스탄 수도 아스타나의 삼룩 카즈나 본사에서 열린 기념 행사에는 삼룩 카즈나 건설의 아이만베토프 회장, 투르키스탄LLP 쿠사이노프 사장 등 발주처 주요 인사와 두산에너빌리티 정연인 사장, 이현호 플랜트EPC BG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두산에너빌리티가 코로나19 이후 해외 발주처와 대면 행사를 가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투르키스탄 복합화력발전소는 카자흐스탄 남부 공업지역인 심켄트 지역에 1000MW 규모로 건설된다. 두산에너빌리티계약금액은 약 1조1500억원이며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공급, 설치, 시운전에 이르기까지 전 공정을 일괄 수행한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