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술 취해 택시 탈취한 20대 男…집에서 자다가 검거


술에 취해 택시 기사를 밀쳐 내고 해당 택시를 빼앗아 달아났던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기장경찰서는 차량 절도와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A씨(20대)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2시28분쯤 부산 기장군 철마면의 한 아파트 앞 도로에서 택시 기사인 50대 남성 B씨와 실랑이를 벌이던 중 택시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훔친 택시를 타고 200m가량 운전해 간 뒤 도로에 버려두고 달아났다.

A씨는 자신의 주거지에서 잠을 자고 있다가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붙잡혔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0.08% 이상) 수준의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택시 요금 문제로 B씨와 시비를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