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전달된 300만달러는 이재명 방북 비용”…檢, 이화영 기소

수감 중인 이화영 추가 기소
검찰, 500만 달러는 스마트팜 사업 대납 판단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뉴시스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구속 수감 중)를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과 공모해 800만 달러를 북한에 전달한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검찰은 800만 달러는 당시 경기도지사였던 이 전 대표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북한에 전달된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검찰은 500만 달러는 경기도가 추진했던 북한 스마트팜 사업 비용 대납 목적, 300만 달러는 이 전 대표의 방북비용 대납 명목으로 북한에 전달된 것으로 파악했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21일 이 전 부지사를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검찰은 500만 달러는 경기도가 추진했던 북한 스마트팜 사업 비용 대납 목적으로 북한에 전달된 것이라고 판단했다. 경기도가 북한에 대한 스마트팜 사업비 지원이 어려워지자 이 전 부지사가 김성태 전 회장이라는 ‘우회로’를 통해 북한에 500만 달러를 전달했다는 것이다. 돈이 전달된 시기는 2019년 1~4월로 조사됐다.

검찰은 300만 달러 역시 김 전 회장이 이 전 대표의 방북비용을 대납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지자체 자금으로 방북비용을 마련할 수 없게 되자 이 전 부지사가 김 전 회장과 논의를 거쳐 2019년 11월~2020년 1월 방북 비용 명목으로 300만 달러를 북한에 전달했다는 것이다.

이 전 부지사 측은 북한으로 건너 간 800만 달러에 대해 쌍방울의 자체 대북 사업 비용이라며 경기도와의 연관성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