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공사 협박해 억대 금품 갈취…생활비 등으로 쓴 건폭

검찰기. 연합뉴스

건설현장을 돌며 시공사를 협박해 금품을 빼앗은 노동조합 간부들이 구속된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손상욱)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공갈 등 혐의로 A건설노조 부위원장 B씨(45)와 지부장 C씨(61)를, 공갈 등 혐의로 D건설노조 위원장 E씨(63)를 구속 기소했다고 21일 밝혔다.

B씨와 C씨는 2020년 6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수도권 건설현장 36곳에서 시공사를 협박해 1억5000만원가량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단체협약비 또는 기부금 명목으로 금품을 요구했고 거절하면 집회 개최 등으로 공사를 방해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들이 속한 A건설노조는 가족과 지인들로 구성된 이른바 ‘유령 노조’로 빼앗은 돈이 노조원 생활비 등에 사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E씨는 2018년 5월 경기 의왕시 한 건설현장에서 부당해고 보상금과 노조원 치료비 등을 주지 않으면 공사를 방해하겠다고 시공사 대표를 협박해 7000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E씨가 빼앗은 돈을 모두 사적으로 사용했을 뿐 노동자 권익 향상을 위해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건설현장 불법행위를 근절할 수 있도록 경찰과 긴밀히 협력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