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세훈 시장 “마포소각장 지하화 유연하게 검토…신구시설 병존기간 단축”

덴마크 코펜하겐의 쓰레기 소각장 겸 열병합발전시설 아마케르 바케 전경. 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마포구 신규 광역자원회수시설(소각장)에 대해 “지하화를 하게 되면 시설에 매력 포인트를 주기에 한계가 있다”며 “융통성 있게 열어두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기존 소각장과 신규 소각장의 병존 기간을 9년에서 최대한 단축할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유럽을 방문 중인 오세훈 서울시장은 20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의 소각장 겸 열병합발전시설 ‘아마게르 바케’를 방문한 뒤 “좀 더 창의적으로, 매력 있는 시설로 만들기 위한 아이디어가 나와주면 좋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아마게르 바케는 지상 소각장 건물 상부에 스키 슬로프와 등산로 등을 이식한 신개념 건축물이다.

오 시장은 “주민이 원하기 때문에 지하화하는 건데 (주민이) 양해해 준다면 아이디어를 활용할 여지가 넓어질 것 같다”며 “좋은 아이디어가 있고, 주민이 그게 낫다고 한다면 지상으로 올라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게르 바케에 아이 손 잡고 올라가는 아버지가 있던데 건강상 위해가 있다고 하면 그러지 않았을 것”이라며 “50%, 80%만 지하화할 수도 있다. 100% 지하화가 유일한 해법인지는 주민과 논의해보겠다”고 강조했다. 아마게르 바케 방식의 인공 산 조성 방안에 대해선 “우리는 지겹도록 많은 게 언덕”이라며 “전혀 다른 방향에서 아이디어가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의 쓰레기 소각장 겸 열병합발전시설인 아마게르 바케의 옥상에 조성된 등산로를 오르고 있다. 서울시 제공

코펜하겐시는 아마게르 바케를 신축한 뒤 기존 소각장을 3개월 만에 철거했다. 오 시장은 마포 소각장 병존 기간 단축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쓰레기 발생량을 바탕으로 계산해 9년 병존 목표 예상치를 발표했다”며 “상암동 주민의 걱정이 많아서 병존 기간을 몇 년이라도 줄일 길이 없는지 주민과 머리를 맞대고 토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아마게르 바케 등산로에는 인근 주민들이 간단한 등산복 차림으로 산책로를 걷고 있었다. 지상 85m인 건물 옥상까지 오르는 데 10분이면 충분했다. 소각장 내부 쓰레기 하역장에는 냄새가 났지만 건물 외부로는 번지지 않았다. 건물 설계를 맡았던 비아케 잉겔스 건축가는 “굴뚝에서 나오는 수증기는 공기보다 더 맑은 성분”이라며 “직접 맞아도 될 만큼 깨끗한 성분만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아마게르 바케는 덴마크 여왕 궁에서 2㎞ 떨어져 있고, 200m 떨어진 곳에 458가구 주거촌이 있다. 132가구는 자가이며 326가구는 공공임대 주택이다. 주택 가격은 9억~10억원 수준이다. 시 관계자는 “마포 소각장도 친환경적이고 안전하게 만들겠다. 지역 발전을 견인하는 명소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코펜하겐=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