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건설현장 폭력행위 특별단속…100일간 370여명 적발


경찰이 부산지역 건설 현장을 대상으로 100일간 특별 단속을 벌인 결과 금품갈취와 폭행 등의 혐의로 370여명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부산경찰청은 최근 100일간 건설 현장 폭력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을 한 결과 376명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이 가운데 3명을 구속 송치하고 11명을 불구속 송치했다. 나머지 351명에 대한 수사는 현재 진행 중이다.

적발 유형별로는 허위 임금이나 발전기금을 받아 챙기는 이른바 ‘월례비’ 등 각종 명목의 금품갈취가 45건(52%)으로 가장 많았다.

해당 노조 소속 근로자를 채용하라거나 장비 사용을 강요한 적발 건수가 21건(24%), 건설 현장 출입 방해와 작업 거부 등 업무방해 15건(17%), 폭행과 상해 등 기타 폭력 6건(7%) 등이 뒤를 이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장애인 없는 장애인 단체 노조’를 설립한 뒤 부산·울산·경남 지역 건설 현장을 돌며 금품을 받아 챙긴 노조 A 지부장과 B 사무국장 등 2명을 구속하고 다른 간부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또 지난 15일에는 노조원 채용과 자신들의 장비 사용을 빌미로 수억원을 받아 가로챈 민주노총 부산건설기계지부 소속 50대 간부가 구속됐다.

경찰 관계자는 “건설 현장의 폭력행위는 중대한 사회 문제인 만큼 주동자 및 지시·공모 여부까지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며 “피해자 보호와 함께 보복 범죄에 대해서도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