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실서 쓰러진 할머니 구하려다…초등생 손녀 감전사


반려견을 목욕시키던 중 쓰러진 할머니를 구하려다 초등학생 소녀가 감전돼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경북 포항남부경찰에서 따르면 전날 오후 8시34분쯤 포항시 남구 장기면의 한 주택 욕실에서 전기온수기로 반려견을 씻기던 할머니(59)가 감전돼 쓰러졌다. 이를 본 손녀 A양(11)은 할머니 손에서 전기온수기를 치우려다 추가로 감전됐다.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심정지 상태인 A양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A양의 할머니는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기온수기를 잡고 있던 A양의 손에서 탄 자국을 발견했다. 이를 토대로 A양이 감전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가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