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건축왕’과 손잡고 전세보증금 수십억 가로챈 공범들

국민일보DB

인천에서 전세보증금 125억원을 가로챈 이른바 ‘건축왕’의 공범 3명도 구속된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박성민)는 사기와 공인중개사법 위반 등 혐의로 A씨(41) 등 공인중개사 2명과 중개보조원 B씨(45)를 구속 기소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 등 3명은 지난해 1∼7월 인천시 미추홀구 일대 아파트와 빌라 등 공동주택 34∼55채의 전세보증금 25억∼65억원을 각각 세입자들로부터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또 59∼180차례에 걸쳐 자신들의 명의로 돌린 A씨 소유 주택 등에 대해 세입자와 직접 전세계약 등을 한 혐의를 받는다. 관련법에 따라 공인중개사는 중개의뢰인과 직접 계약을 할 수 없다.

경찰은 당초 이들을 불구속 상태로 송치했다. 그러나 검찰은 이들의 혐의가 무겁다고 보고 직접 구속했다.

앞서 검찰은 같은 혐의로 건축업자 C씨(61)를 구속 기소했다. 공범 6명 역시 불구속 기소했다.

C씨 등은 공동주택 161채의 전세 보증금 125억원을 세입자들에게 돌려주지 않은 혐의 등을 받는다.

건축왕으로 알려진 C씨는 2009년쯤부터 공인중개사나 중개보조원의 명의를 빌려 토지를 매입했다. 이후 자신이 운영하는 종합건설업체를 통해 소규모 아파트나 빌라 건물을 새로 지은 뒤 전세보증금과 주택담보 대출금을 모아 다른 공동주택을 새로 짓는 방식으로 부동산을 늘려갔다.

C씨가 인천과 경기도 일대에 소유한 주택 2700채는 대부분 직접 신축했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과 긴밀하게 협력해 공범 및 추가 피해자들에 대한 수사를 철저히 진행하는 등 서민들 삶의 터전을 파괴하는 전세사기 범죄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