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넥슨, 대한축구협회와 파트너십 계약 연장

2026년까지 4년간


게임사 넥슨이 대한축구협회와의 공식 파트너십 계약을 4년 연장했다.

21일 넥슨에 따르면 이날 파주 NFC 대강당에서 공식 파트너십 조인식이 열렸다. 넥슨 박정무 그룹장, 이영표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국가대표팀 감독, 손흥민 선수, 오현규 선수 등이 행사에 참석했다.

넥슨과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2018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라이선스와 지식 재산에 대한 공식 파트너십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계약 연장에 따라 양측은 2022년부터 2026년까지 총 4년간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한 협력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이에 넥슨은 대표팀의 지식재산권(IP)과 ‘피파 온라인4’ ‘피파 모바일’이 연계된 홍보 및 마케팅 활동을 진행한다. 또한 경기장 보드, 경기 프로모션, 공식파트너 명칭사용권 등을 통한 다양한 광고 권리를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넥슨 박정무 그룹장은 “대한축구협회의 공식 파트너사로서 대표팀 활동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