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쌓일 때까지 뭐했나”…손님 흉보던 스타벅스 직원 ‘역풍’

커뮤니티에 쟁반·컵 쌓인 반납대 사진 올려
“이게 현시대의 모습”…시민의식 부재 지적
네티즌 “업무 태만” “놓을 자리가 없는데” 비판

블라인드 캡처

국내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난장판이 된 매장 반납대 사진을 공개했다가 역풍을 맞았다. 손님들의 시민의식 부재를 지적하려다 되레 ‘업무 태만’이라는 비난을 샀다.

20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스타벅스 직원임을 인증한 A씨가 ‘집단지성’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엔 스타벅스 매장 내 반납대에 컵과 쟁반, 접시, 쓰레기 등이 가득 쌓여있는 모습이 담겼다. 쓰레기와 음료를 버리는 공간까지 쟁반에 막혀 있고 선반에 놓인 컵은 떨어질 듯 위태로운 모습이다.


A씨는 “난 이게 현대인의 집단지성이라고 본다”며 “이것도 ‘네가 돈 받고 할 일’이라고 댓글 다는 사람들한테 일일이 토 달 필요도 없다. 그냥 집단지성”이라고 적었다.

일반적으로 ‘집단지성’이라는 표현은 다수가 서로 협력하거나 경쟁해 시너지를 발휘하는 상황에 쓰인다. A씨는 불특정 다수의 손님들이 모이면 시민의식이 떨어진다는 점을 지적하려는 의미로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글에는 A씨를 격려하고 공감하는 반응보다 비판하는 댓글이 많이 달렸다. 손님을 탓하기보다 직원의 역할인 반납대 정리를 서둘러야 한다는 의견이다.

네티즌들은 “저 지경으로 방치한 직원이 업무태만 아닌가” “안 치우고 뭐했나. 일 좀 하라” “놓을 자리가 없는데 어쩌라는 건가. 다른 쟁반에 막혀 분리해 버릴 공간조차 없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울 시내 스타벅스 매장 모습. 뉴시스

실제로 스타벅스는 직원들이 수시로 반납대를 정리하도록 하고 있다. 컵 반납대 한쪽으로 고객들이 자율적으로 쓰레기 분리를 할 수 있도록 별도의 칸을 설치해 놨지만, 고객이 반드시 치울 의무가 있는 것은 아니다.

이에 스타벅스 직원조차 “손님 몰리는 시간에 10분마다 치워야 하는 거 알지 않나. 루틴 지켰으면 이 사달은 안 났을 텐데, 그냥 삭제하라”고 지적했고, 한 계열사 직원은 “사우님, 창피하다”고 댓글을 남겼다.

네티즌들은 A씨가 이 글에서 ‘집단지성’이라고 표현한 것을 두고도 “(쟁반과 컵을) 잘 쌓아 올렸다고 집단지성이라고 한 건가”라며 비꼬았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