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도시철도 승차권, 암스테르담처럼 QR코드로 바뀐다

부산도시철도 일회용 승차권이 QR코드 방식으로 바뀐다. 부산도시공사 제공

부산도시철도 일회용 승차권이 QR코드 방식으로 바뀐다. 마그네틱 방식의 자성 종이 승차권을 사용하는 곳은 전국에서 부산이 유일하다.

부산교통공사는 다음 달 1일부터 QR코드 기반 승차권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985년 부산 지하철 1호선 개통 이후 38년간 고수한 마그네틱 방식의 자성 종이 승차권이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내달 1일부터는 부산도시철도 전 역사에서 QR코드가 인쇄된 승차권을 판매한다. QR코드 게이트에 인식시키면 승강장 출입이 가능하다.

게이트 인근에 고객 안내기도 설치했다. 승객들은 안내기를 통해 직원과 통화하며 승차권 이용 관련 문의를 즉각 해소하고 필요시 게이트 원격 개방 등 조치로 대기시간을 상당 부분 줄일 수 있다.

공사는 QR 승차권 도입 초기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까지 기존 자성 승차권을 병행 운영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부터는 모바일 앱을 통한 QR 승차권 결제·이용 서비스도 제공한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 유럽의 경우 모바일 앱을 통한 QR 승차권 결제·이용 서비스를 도입해 이용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한문희 부산교통공사 사장은 “QR 승차권을 도입해 다가올 디지털 기반 교통환경에 선제 대응할 계획”이라며 “모바일 연계 서비스가 도입되면 고객 만족도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