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거가대교 인근 해상서 조업 중 실종 60대 사망

21일 경남 거제시 장목면 거가대교 인근 해상에서 창원해경 경비함의 해경이 바다로 빠진 60대 잠수기 어선 선장 A씨를 찾고 있다. 연합뉴스

선박에서 조업 중 해상에 추락해 실종됐던 60대 남성이 3시간 여 만에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숨졌다.

21일 창원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58분쯤 경남 거제시 장목면 거가대교 북서쪽 0.4해리(700여m) 해상에서 선원 3명이 탄 4t급 잠수기 어선 A호 선장 B씨가 해상에 추락했다.

A호 선원의 신고를 받은 해경은 경비함정 2척, 연안 구조정 2척 등 16척과 근처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 5척, 항공기 2대를 동원해 현장 수색에 나서 이날 오후 4시4분쯤 사고지점으로부터 남동쪽 약 200m 지점에서 B씨를 발견해 구조했다.

구조 당시 B씨는 의식과 맥박이 없는 상태였으며 거제시 인근 병원으로 긴급하게 후송했으나 최종 사망 판정을 받았다.

해경은 A호가 이날 오전 6시26분쯤 출항해 거가대교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 B씨가 갑자기 해상으로 추락 했다는 다른 선원의 증언을 확보하고 선박 간 충돌사고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사고 해상은 흐린 날씨 속에 0.5m 높이의 파도와 초속 6∼8m의 남서풍이 불고 있었으며 현장 수심은 약 18m인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