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원희룡-이동환, 일산 등 노후아파트 개선 지원 약속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동환 고양시장, 일산신도시 현장방문
GTX-A 킨텍스역 점검, 고양-LH 노후계획도시 정비 협약

원희룡(왼쪽) 국토교통부 장관이 21일 일산신도시를 방문해 이동환 고양시장과 함께 노후계획도시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고양시 제공

“노후계획도시 주민들의 주거여건 개선을 위해 특별법 등 정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이동환 경기 고양시장은 21일 노후계획도시 특별법 제정을 앞두고 1기 신도시 중 먼저 일산신도시 재건축 현장을 방문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함께 고양시 노후 아파트단지의 개선 지원을 약속했다.

이날 이 시장과 원 장관은 노후 아파트단지 밀집지역인 일산 백송마을에서 강촌·백마마을, 후곡마을, 문촌·강선마을 등을 도보로 점검하며 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원 장관과 이 시장의 아파트단지 방문을 알게 된 일부 주민들은 원 장관의 방문을 환영하는 팻말과 함께 노후된 아파트 곳곳의 사진을 찍어 개선 필요성을 알리기도 했다.

1기 신도시는 1990년대 초 수도권 주거기능 분담을 위해 건설됐으나, 30년이 다가오면서 기반시설 노후화로 배관 부식, 주차, 층간소음 등 주민불편이 따르고 있다. 특히 일산신도시는 주거에 편중돼 자족시설 기능 또한 부족하다.

고양 일산신도시 주민들이 21일 아파트 단지를 방문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환영하는 팻말과 노후 아파트 개선 필요성을 알리는 사진을 들어 보이고 있다. 박재구 기자

이에 정부는 1기 신도시 재건축을 위한 특별법을 추진했고, 이를 확대해 ‘택지조성 사업 완료 이후 20년 이상이 지난 100만㎡ 이상 택지’까지 포함시키면서 ‘노후계획도시 특별법’ 제정을 앞두고 있다.

이 기준이 적용되면 고양시에서는 일산신도시뿐만 아니라 화정지구, 능곡지구(샘터·햇빛마을)까지 대상이다.

법안에는 원활한 재건축 사업 추진을 위해 안전진단 완화 및 용적률 상향, 각종 인허가 통합 심의 등을 담았다. 국토부는 역세권 및 통합재건축이 가능한 대단지를 우선 선도지구 대상으로 지정해 추진할 계획이다.

따라서 강촌1·2단지와 백마1·2단지가 통합재건축 추진위를 구성했고, 후곡3·4·10·15단지 등이 통합재건축을 진행 중이다.

노후 아파트단지 도보 점검 후 이 시장은 원 장관과 함께 GTX-A 킨텍스역 공사현장과 대화역 광역버스정류장도 방문해 수도권 광역 교통망 구축 상황과 출퇴근 여건에 대한 점검을 실시했다.

원 장관은 현장에서 만난 주민들과 간담회에서 “재건축 사업을 진행하는 데 있어 일부러 시간을 늦출 이유가 없다. 재건축 준비가 되는 대로 어느 한 단지 빠짐없이 같이 질서 있게 빨리 진행할 것”이라며 “처음으로 고양 일산에 온 이유는 주민들의 의견을 많이 듣고 반영하기 위해서다. 부족한 자족시설과 기반시설의 확충 등이 전제된 정비구역(통합재건축 등)에는 용적률 상향 및 안전진단 완화 등으로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시는 21일 한국토지주택공사와 '글로벌 명품도시 조성 및 도시정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고양시 제공

이 시장은 “고양시는 주민맞춤형 재건축을 추진할 것이다. 지역별 특색있게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나게 하고, 특별법 통과에 맞춰 빠르게 진행할 수 있도록 안전진단 등 재건축 준비를 미리 해놓겠다”면서 “고양시 일산은 다른 신도시보다 평균 용적률이 169%로 낮아 용적률을 상향할 경우 사업성이 높을 것이다. 기반시설 및 자족시설 확충 등을 통해 주민 편익이 더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GTX-A와 관련한 질문에 대해서는 “고양시는 창릉역, 대곡역, 대화역 등 3곳에서 혜택을 받는다”면서 “신속한 교통수단은 그동안 교통체증으로 겪었던 불편들이 어느 정도 해소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부와 고양시는 노후계획도시 특별법과 GTX 개통이 단순히 노후 아파트단지 개선을 넘어 주차장 등 기반시설과 일자리 등 자족시설을 확충하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해 베드타운으로 상실했던 도시 기능을 살리겠다는 방침이다.

이 에도 고양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글로벌 명품도시 조성 및 도시정비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시와 LH는 협약을 통해 1기 신도시 재정비 및 원도심 균형발전, 3기 신도시 고양창릉과 탄현·장항·지축 등 택지사업지구, 경제자유구역, 일산 복합커뮤니티센터 개발사업 등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