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쇼핑-부산시, 디지털물류센터 건립 투자협약 체결

김상현 롯데쇼핑 총괄대표 부회장(왼쪽)과 박형준 부산시장(가운데), 김기영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자동화물류센터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롯데쇼핑이 국내 온라인 그로서리(식품·잡화)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다.

롯데쇼핑은 부산 강서구에 2000억원을 투자해 온라인 그로서리 전용 자동화 물류센터인 ‘고객풀필먼트센터’(CFC)를 건립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롯데쇼핑과 부산시는 이날 오후 부산시청에서 ‘디지털물류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김기영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김상현 롯데쇼핑 총괄대표 부회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롯데쇼핑은 강서구 국제산업물류도시 내 약 4만㎡ 규모의 부지에 하루 3만건 이상의 공산품과 식료품을 배송할 수 있는 전자동 물류센터를 짓는다. 올 하반기 착공에 들어가 오는 2025년 하반기 준공 예정으로, 신규 일자리 2000개 창출이 기대된다.

영국 리테일테크 기업인 오카도(Ocado)가 운영하는 최첨단 물류센터 모습. 롯데쇼핑 제공

롯데쇼핑은 부산 CFC에 영국의 최첨단 무인점포 시스템인 ‘오카도 스마트 플랫폼’ 설루션을 처음으로 도입한다. 이 설루션은 데이터와 인공지능(AI)에 기반한 철저한 수요예측과 재고 관리, 효율적인 배송·배차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준다. 특히 피킹과 패킹, 배송, 배차에 이르는 모든 과정이 로봇과 전산에 의해 자동으로 처리되므로, 더 이상 상품 누락이나 오배송 등 소비자 불편은 없을 것이란 것이 롯데쇼핑 측의 설명이다.

김상현 롯데쇼핑 총괄대표 부회장은 “혁신적인 시스템을 통해 부산과 경남 지역민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 나아가 지역 경제 발전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다양한 맞춤형 정책을 통해 롯데쇼핑 고객풀필먼트센터 건립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한편 롯데쇼핑은 135조원(2021년 기준)에 달하는 국내 온라인 그로서리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여 나가기로 하고 부산 CFC를 시작으로 2030년까지 총 6개 지역에 CFC를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