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평택시, 복합농업체험공간 ‘공간미학(米學)’ 개관

정장선 시장 “복합농촌체험공간 거점 될 수 있도록 하겠다”


경기도 평택시는 전날 오성면 신리 소재 복합농업체험공간 ‘공간미학(米學)’의 개관식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공간미학은 지난 2001년 이후 운영 중단으로 방치돼 있던 버섯재배사를 리모델링했다.

2020년과 2021년 경기도 공모사업인 ‘유휴공간 문화재생’ 사업의 지원 대상으로 선정돼 도비 5억원, 시비 5억원 등 총 예산 10억원을 투입해 총 3개 동, 연면적 807.28㎡의 규모로 건립됐다.

1동은 관리사무소로 회의 공간 및 관리사무실이 마련되어 있고, 2동은 마을 역사 전시관으로 신리 마을의 역사에 대한 전시 및 특별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2층으로 이루어진 3동은 복합농업체험관으로 1층에는 ‘쌀’을 주제로 한 체험 프로그램 및 강연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으며, 2층에서는 지역 농산물 및 가공품 판매·전시를 할 계획이다.

정장선 시장은 “시민들을 위한 다채로운 농촌 체험 콘텐츠 개발을 통해 공간미학이 복합농촌체험공간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시민들의 문화욕구를 충족시켜 줄 수 있는 농촌문화체험공간으로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평택=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