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PO 압승 ‘스매시’ 신금재 “이만큼 잘하리라 생각 못했다”

LCK 제공

T1 2군 팀의 원거리딜러 ‘스매시’ 신금재가 “3대 1이나 3대 2 정도로 예상했는데 경기장에서 우리도 이만큼 잘하리라 생각 못했다”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T1 2군 팀은 21일 서울 중구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3 LCK 챌린저스 리그’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1라운드 경기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로 3대 0으로 승리했다. 신금재는 2세트에서 POG를 받았다.

정규 시즌 2번의 경기에서 T1은 한화생명에 모두 패했다. 신금재는 “정규 시즌에서 두 번 패배를 한 게 있어 긴장을 어느 정도 했다. 부담감이 없지는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실력이 부족해서 졌다고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실수를 줄이고 밴픽적으로 준비를 잘하려 노력했다”고 부연했다.

신금재 2세트에서 바루스로 활약하며 POG를 가져갔다. “중간에 몇 번 잘려서 못 받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POG를 받아서 좋다”라고 말한 신금재는 3세트 POG도 노렸냐는 질문에 “한타 이후 어느 정도 가능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다시 보니까 다른 선수도 잘했다”라고 웃으며 답했다.

특히 협곡의 전령을 두고 벌인 싸움에서 후방을 노려 ‘부패의 사슬’을 쓴 장면이 경기 흐름에 결정적인 영향을 줬다. 신금재는 “싸움 날 것은 예상하였기 때문에 상대를 계속 의식했다. 대치가 길어질 때 제가 (아군에게) 스킬을 던질 테니 뒤를 봐달라고 했다”고 복기했다.

T1은 한화생명에게 유리하게 흘러갔던 3세트 막판 뒤집기에 성공했다. 신금재는 “중간부터 게임이 힘들어졌는데 우리 조합이 좋다고 생각해서 세 번째 용까지 주고 버티다가 네 번째 용에서 서로 콜을 하며 싸우자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T1의 다음 경기 상대는 DRX로 결정됐다. 신금재는 “DRX에게 2라운드 때 아쉽게 져서 이번에 꼭 복수하고 싶다. 오늘 경기만큼만 나와도 우리가 쉽게 이길 것 같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정진솔 인턴 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