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펑 하더니 흔들렸다”…외벽 떨어진 서울역 센트럴자이

파손 부분은 비내력벽, 건물 안전과 직접 관련은 없어
서울시·시공사, 정밀안전진단 시행 예정

서울시 중구 서울역 센트럴자이 아파트 단지 내 한 건물의 기둥 외벽 일부가 떨어져나간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 중구에 위치한 서울역 센트럴자이 아파트 1층 필로티 외벽 일부가 파손돼 서울시와 시공사가 정밀안전진단을 하기로 했다.

21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해당 아파트 건물 1층 필로티 기둥의 대리석 일부가 파손됐다는 신고가 경찰과 소방에 접수돼 시 지역건축안전센터와 구청, 시공사 관계자, 기술사 등 전문가가 합동 현장점검에 나섰다.

앞서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파손되거나 금이 간 해당 외벽의 사진과 함께 불안감을 호소하는 입주민의 글이 올라와 이목을 모았다. 해당 입주민은 “‘펑’ 하는 소리가 나면서 아파트가 흔들렸다. 아파트 곳곳에 금이 간 게 보인다. 너무 불안하다”고 토로했다.

서울시 중구 서울역 센트럴자이 아파트 단지 내 한 건물 벽에 균열이 생긴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현장점검 결과 파손된 부분은 비내력벽이었다. 비내력벽은 자체 하중만 받고 상부에서 오는 하중을 받지 않는 벽으로, 철거해도 건물의 안전에 영향을 주진 않는다.

'서울역 센트럴자이' 필로티 벽에 금이 가 잭서포트로 우선 조치한 모습. 서울시 제공

다만 서울시는 주민 불안을 해소하고자 건물 하중을 분산시키는 ‘잭서포트’ 14개를 필로티 기둥 주변에 설치하는 임시 조처를 했다. 필로티는 건축물 하단부를 텅 빈 구조로 만들기 위해 세운 기둥을 말한다.

시는 또 건물의 안전을 재확인하는 차원에서 조만간 시공사, 입주민 측과 전문업체를 선정해 정밀안전진단을 시행하기로 했다.

서울역 센트럴자이. 연합뉴스

해당 아파트는 2017년 준공된 건물로 1300여 가구 규모다.

시 관계자는 “콘크리트 상부에 허용할 수 있는 범위 내의 처짐이 발생해 기둥 일부가 파손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로선 안전상의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생각되나 주민들이 불안해하지 않게 정밀안전진단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