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뻔뻔한 ‘강남 음주뺑소니’ 40대 “벌금 내면 되잖아”

차량 7대 들이받은 뒤 현행범 체포
음주측정 거부하며 “아버지가 경찰” 추태


서울 강남 일대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7대의 차량을 들이받은 뒤 경찰에 붙잡힌 운전자가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는 장면이 공개됐다. 이 남성은 경찰의 음주측정을 거부하며 “벌금 500만원 내게 해 달라”고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49)는 지난 20일 오후 6시쯤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가 서울 강남 일대에서 차량 7대를 들이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등)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는 이날 테헤란로에서 첫 사고를 내고 달아난 뒤 총 47분간 모두 7차례나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교대역사거리 인근에서는 다른 차량을 추돌한 뒤 차에서 내린 운전자를 범퍼로 치고 그대로 달아나기까지 했다.


SBS가 공개한 체포 당시 영상을 보면 A씨는 “아이 안 불어요, 이거 하면 또 농도가 낮아지잖아”라며 경찰의 음주측정 요구를 거부했다. 계속해서 경찰이 음주측정을 요구하자 “그냥 높은 거로 해 가지고 벌금 500만원 내게 해 달라니까, 왜 이렇게 사람을 피곤하게 해요”라며 소리를 지르는 장면도 나왔다. A씨는 “직업이 회계사다” “아버지 직업이 경찰이다” 등의 말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17%로 측정됐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